언론동향

언론동향 -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수, 첨부파일, 작성내용을 확인할수 있는 상세화면입니다.

[언론동향] 주간 언론 동향 (2020년 9월 30일~2020년 10월 6일)
관리자2020-10-06

조회수 65

ㅁ [웰다잉 시대와 과제①] 왜 ‘웰빙’ 넘어 ‘웰다잉’인가


 

우리나라에서 지난 2003년 후반부터 ‘웰빙(well-being)’ 붐이 일기 시작한 데 이어 최근에는 웰다잉(Well Dying)이 사회적 화두로 떠올랐다. 그렇다면 우리는 왜 웰빙을 넘어서 웰다잉에 관심을 갖는 것일까. 

‘웰빙’은 물질적 가치나 명예보다는 육체와 정신의 조화를 통해 행복하고 안락한 삶을 지향하는 것을 뜻한다. 반면 ‘웰다잉’은 고령화와 1인 가구 증가, 고독사 등 사회적 요인과 맞물려 등장한 개념으로 살아온 날을 정리하고 죽음을 잘 준비하는 것을 의미한다.

 

 

- 기사 원문 보기: http://www.sisaweek.com/news/curationView.html?idxno=137538

 

 

ㅁ [웰다잉 시대와 과제②] ‘죽을 권리’ 찾는 사람 늘었다


최근 ‘웰빙(well-being)’에 이어 웰다잉(Well Dying)이 사회적 화두로 떠오르면서 우리나라의 웰다잉 현주소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살아온 삶을 정리하고 죽음을 잘 준비하는 것을 의미하는 웰다잉은 고령화와 1인 가구 증가, 고독사 등 사회적 요인과 맞물려 등장한 개념이다. 넓게는 무의미한 연장치료를 거부하는 존엄사를 포함하는 개념으로도 사용된다.

 

- 기사 원문 보기: http://www.sisaweek.com/news/curationView.html?idxno=137591

 

 

ㅁ [웰다잉 시대와 과제③] 안락사 합법화 논쟁 부상… "죽을 권리를 달라"

 

온갖 불평등이 넘쳐나는 세상에서 누구에게나 평등하게 주어진 운명이 있다. 바로 죽음이다. 죽음은 이 세상에 살아있는 생명체 어느 누구도 피해갈 수 없다.

이 때문에 우리는 최근 ‘웰다잉(Well Dying)’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살아온 날을 정리하고 죽음을 잘 준비하는 것을 의미하는 웰다잉은 넓게는 무의미한 연장치료를 거부하는 존엄사를 포함하는 개념으로도 사용된다.

 

- 기사 원문 보기: http://www.sisaweek.com/news/curationView.html?idxno=137810

 

 

ㅁ [호스피스 완화의료] 삶의 마지막, 아픔 덜고 마음 채운다

 

‘웰 다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호스피스 의료 또한 재조명 받고 있다. 호스피스의 어원은 본래 라틴어인 ‘호스피탈리스트’와 ‘호스피티움’에서 기원했는데, 호스피탈리스는 호스페스 즉, 주인이란 뜻에서 병원이란 의미로 변했고, 호스피티움은 주인과 손님 사이의 따뜻한 마음에서 이런 마음을 표현하는 장소로 바뀌어 오늘날의 호스피스라는 말이 탄생하게 됐다.

 

- 기사 원문 보기: http://www.knnews.co.kr/news/articleView.php?idxno=1335000 

언론동향 이전 및 다음 게시물 이동하기 표
이전글

[언론동향] 주간 언론 동향 (2020년 9월 23일~2020년 9월 29일)2020-09-29

다음글

[언론동향] 주간 언론 동향 (2020년 10월 7일~2020년 10월 13일)2020-10-13